경제플러스
경제산업
대우조선 협력사, 천신일 자녀들에게 주식 '헐값' 양도
박소연 기자  |  papermoon0@ep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0.09.14  16:39: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제플러스=박소연 기자] 대우조선해양 협력업체 주식이 액면가의 절반 금액에 이명박 대통령 측근인 천신일 회장의 자녀들에게 넘어간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경제채널 MBN에 따르면, 임천공업 이 모 대표는 MB정권이 출범한 지난 2008년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회사 주식 14만주를 천신일 세중나모 회장 자녀들에게 주당 5000원씩, 총 7억원에 넘긴 것으로 드러났다. 주당 1만원인 임천공업 주식 액면가의 절반에 불과한 헐값이다.

천 회장은 이 대통령의 최측근인사로,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후보에게 선거 자금을 빌려주는 등 고대 교우회장으로서 이 대통령 선거운동을 적극 지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대표 측 변호사는 '검찰이 수사 중이어서 뭐라 말할 게재가 아니다'고 답을 피한 상태다.

임천공업은 2000년에 설립돼 9년 연속 매출액이 성장했고 영업이익도 내 온 회사로, 실제 주식가치는 액면가를 크게 웃돌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특히 주식을 넘긴 2008년은 임천공업의 매출이 전년보다 2배가량 급증하고 순이익도 100억원이 넘은 시기다.

한편 검찰은 지난달 임천공업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납품가 조작 등으로 수십억원대 비자금이 조성된 혐의를 잡고 수사를 진행중이다.

< 저작권자 © 경제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제플러스의 모든 콘텐츠는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한 거래나 투자행위에 대해서는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관련기사]

박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현대커머셜, 현대모비스-캠코와 車부품 협력사에 3000억 지원
2
LG에너지솔루션 최상훈 상무, 7월 엔지니어상 수상자 선정
3
윤종규 회장 “어려운 시기에 고객의 든든한 방파제 역할 수행하자”
4
미래에셋증권, ELW 327개 종목 신규 상장
5
IBK기업은행·KT, ‘AI음성플랫폼’ 기반 AI보이스뱅킹 상용화
6
성대규 사장 “고객 생로병사 관리로 새로운 가치 제공”
7
한화손해보험, 2022년 직원 홍보모델 선발
8
CJ그룹, 베트남서 'CJ 내셔널 유스 태권도 챔피언십' 개최
9
KB국민카드, 종로구와 인공지능 분리수거기 사업 업무협약
10
쌍용차, 토레스 계약물량 5만대 육박…주말 반납 총력생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제플러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나루터로 70,305-1호  |  전화번호 02-2051-7112  |  팩스번호 02-2051-7110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342  |   등록일자 : 2010. 09.07  |  제호 : 경제플러스  |  발행인·편집인·편집국장 : 남은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은호  
Copyright 2009-2011 경제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