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게임게임증시
넥슨, 엔씨 지분 14% 확보…최대주주 등극김택진 대표 주식 321만주 취득…총 투자금액 8045억원 육박
박기락 기자  |  kirocker@ep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6.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게임플러스=박기락 기자] 넥슨이 엔씨소프트에 지분인수 방식으로 8000억원이 넘는 투자를 단행해 최대주주 자리에 올랐다. 넥슨 일본법인(대표 최승우, 이하 넥슨)8일 엔씨소프트 설립자이자 CEO인 김택진 대표로부터 엔씨소프트 주식 3218091주를 주당25만원에 취득했다고 밝혔다. 총 투자금액은 약 8045억원이다. 이번 투자로 엔씨소프트 지분 14.7%를 인수한 넥슨은 엔씨소프트의 최대주주로 올라섰다.

엔씨소프트는 1997년 설립 이래 리니지, 리니지2 및 길드워, 아이온 등 유수의 MMORPG를 개발해 운영해 왔으며, 지난해 회계연도 기준으로 약 6089억원의 매출을 달성한 바 있다.

넥슨 최승우 대표는 이번 투자는 엔씨소프트의 개발력과 넥슨의 글로벌 퍼블리싱 플랫폼 간의 결합이다.”이라며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발판으로 향후 보다 많은 기회를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궁극적으로는 양사가 전 세계 게임 이용자들에게 최상의 게임 플레이를 제공하기 위해 계속 노력해 갈 것이다.”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경제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제플러스의 모든 콘텐츠는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한 거래나 투자행위에 대해서는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박기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한국GM 노조 '파업' 돌입... "韓 철수설에 명분 키워" 우려
2
LG화학, 美 전기버스에 배터리 공급
3
현대차, 인도네시아에 대형트럭 엑시언트 500대 공급 계약
4
한화건설, ‘영등포뉴타운 꿈에그린’ 10월 분양
5
자영업자 빚 521조원… 부실위험 큰 대출은 32조원
6
삼성전자 경영진, '테크포럼 2017' 실리콘밸리로 모여
7
간편결제 소비자만족도 1위 '삼성페이' 차지
8
에쓰오일, '400 우리카드' 출시
9
우리은행, 간편결제 서비스 출시
10
신한카드, 최대 3.5% 적립 ‘딥 드림’ 카드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제플러스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337-2번지 현대골든텔 1305호  |  전화번호 02-2051-7112  |  팩스번호 02-2051-7110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342  |   등록일자 : 2010. 09.07  |  제호 : 경제플러스  |  발행인·편집인·편집국장 : 남은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은호  
Copyright 2009-2011 경제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