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경제산업
현대重, 최첨단 드릴십 건조...도크 이동없이 수리이달 말 인도, 내년 3월 흑해에서 첫 시추
박소연 기자  |  papermoon0@ep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0.09.10  11:11: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제플러스=박소연 기자] 현대중공업이 도크까지 이동할 필요 없이 선체에서 수리할 수 있는 최첨단 드릴십을 건조했다고 10일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10일 오전 울산 본사에서 미국 트랜스오션사의 드릴십(Drillship) ‘딥워터 챔피언(DEEPWATER CHAMPION)'호에 대한 명명식을 가졌다.

‘딥워터 챔피언’호는 심해 지역에서 최대 12km까지 시추가 가능한 초대형 시추선으로, 길이 229.2m, 폭 36m, 높이 111.3m 규모에 5천kW급 스러스터 6기를 장착하고 있다.

또한 파도가 심한 해상에서도 위치를 스스로 제어하며 시추작업을 할 수 있는 위치제어시스템과 컴퓨터 제어 추진시스템 등 최첨단 장치가 적용됐다.

특히 이 선박은 세계적으로 단 4척에만 장착되어 있는 스러스터 캐니스터(THRUSTER CANISTER)를 탑재, 작업 성능과 효율성을 크게 높였다.

스러스터는 시추하는 동안 선박이 흔들리지 않도록 프로펠러를 돌려 고정시켜주는 장치로 선수와 선미에 각각 3개씩 장착되어 있는데, 고장이 날 경우 육상 도크에서 수리를 해야만 해 선주사가 장기간 시추작업 정지로 인한 큰 손실을 감수해야만 했다. 

그러나 이 선박은 스러스터 캐니스터를 장착, 수면 밑에 있는 스러스터를 긴 통 형태의 캐니스터를 통해 선체 위로 리프팅할 수 있도록 해 도크로의 이동 없이 선상에서 간편하게 수리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은 0.1mm 오차 내의 정밀성이 요구되는 캐니스터를 독자 공법을 적용해 지난해 10월 성공적으로 이 드릴십에 탑재한 바 있다. 

이 선박은 2009년 1월 공사에 착수한지 1년 8개월 만에 성공적으로 건조됐으며, 이달 말 선주 측에 인도돼 오는 2011년 3월부터 흑해 지역에서 첫 시추 작업에 들어간다. 

이날 명명식에는 현대중공업 오병욱 사장과 트랜스오션사의 스티븐 뉴만(Steven Newman) 사장 등 관련 인사 150여 명이 참석해 성공적인 선박 건조를 축하했다.

< 저작권자 © 경제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제플러스의 모든 콘텐츠는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한 거래나 투자행위에 대해서는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관련기사]

박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현대커머셜, 현대모비스-캠코와 車부품 협력사에 3000억 지원
2
LG에너지솔루션 최상훈 상무, 7월 엔지니어상 수상자 선정
3
윤종규 회장 “어려운 시기에 고객의 든든한 방파제 역할 수행하자”
4
미래에셋증권, ELW 327개 종목 신규 상장
5
IBK기업은행·KT, ‘AI음성플랫폼’ 기반 AI보이스뱅킹 상용화
6
성대규 사장 “고객 생로병사 관리로 새로운 가치 제공”
7
한화손해보험, 2022년 직원 홍보모델 선발
8
CJ그룹, 베트남서 'CJ 내셔널 유스 태권도 챔피언십' 개최
9
KB국민카드, 종로구와 인공지능 분리수거기 사업 업무협약
10
쌍용차, 토레스 계약물량 5만대 육박…주말 반납 총력생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제플러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나루터로 70,305-1호  |  전화번호 02-2051-7112  |  팩스번호 02-2051-7110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342  |   등록일자 : 2010. 09.07  |  제호 : 경제플러스  |  발행인·편집인·편집국장 : 남은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은호  
Copyright 2009-2011 경제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