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경제자동차
현대모비스, 1300조 자율주행 시장 공략 가속화
송성훈 기자  |  industry@ep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2.30  07:15: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제플러스=송성훈 기자] 현대모비스가 자율주행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R&D)과 오픈이노베이션에 속도를 낸다. 이는 매년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자율주행 시장에서 기술 경쟁력 확보를 통해 글로벌 모빌리티 시장을 선도하기 위함이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과 전동화, 커넥티드카 등 미래 모빌리티 핵심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연구개발 역량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자율주행 분야에서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제동·조향 등 핵심 부품 기술력에 자율주행 센서와 통합제어 기술 등을 융합한 신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또 외부 기술 전문사들과의 오픈이노베이션도 확대하고 있다. 

운전의 주도권이 사람에서 시스템으로 넘어가는 자율주행 단계에서는 승객의 안전을 책임질 수 있는 고도로 정밀한 기술력이 필요하기 때문에 자율주행시스템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확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특히 자율주행은 운전자 개입 없이 자동으로 주행하는 차량 기술(인지-판단-제어) 뿐 아니라 자동차와 사람, 사물, 인프라를 초고속 통신망으로 연결하는(V2X) ICT 기술, 고정밀 지도(HD맵) 등 기술 개발의 영역도 다양하다. 

현대모비스는 이 같은 자율주행 요소 기술 개발을 위해 연구개발 투자와 외부와의 활발한 협업을 진행 중이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레이더, 라이다, 카메라 등 자율주행 핵심 센서 기술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 센서의 인식 거리를 늘리고 주변 환경에 대한 인지 성능을 대폭 개선한 센서 제품을 개발 중이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8년부터 완전자율주행에 필수적인 '리던던시 조향-제동 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 '이중화 또는 여분'을 뜻하는 리던던시(Redundancy)는 자율주행 모드 중 어떤 고장 상황에서도 조향력과 제동력을 유지해주는 개념이다. 리던던시 시스템은 '듀얼 모드' 즉 2개의 독립된 제어 시스템이 작동하기 때문에 하나의 시스템이 고장나더라도 나머지 시스템이 이를 보조해 제어 기능을 유지할 수 있다. 

지난해는 자동차 정보를 외부 통신망을 통해 다른 차량이나 교통 인프라 등과 실시간으로 소통할 수 있게 해주는 통합 제어기를 국내 최초로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이 기술은 향후 자율주행시 외부와의 통신 연결 뿐 아니라 레이더, 라이더, 카메라 등 센서를 통해 들어오는 대용량 데이터를 처리하는데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모비스는 최근에는 자율주행 모드에서 운전대를 접어서 보이지 않게 수납할 수 있는 '폴더블 조향 시스템' 기술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운전석 부분에 넓은 공간 확보가 가능하고 운전석을 180도 회전해 뒷좌석 승객과 자유롭게 대화할 수 있는 환경도 구현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경제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제플러스의 모든 콘텐츠는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한 거래나 투자행위에 대해서는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송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SKT, 청년재단과 '오픈콜라보 클래스'로 청년 고용 지원
2
LG유플러스, 하루 100원 데이터 로밍 무제한 서비스 실시
3
SKT, 괌·사이판 방문객 데이터 4개월 무료
4
KT, 만나플래닛과 소상공인 지원 통신DX 공동개발
5
LG유플러스, LG CNS와 함께 KB금융그룹 고객센터 구축
6
GM "한국GM, 그룹 전동화 미래 전략 큰 축"
7
현대차·기아, 지능 제어 공동연구실 설립
8
KGC인삼공사 정관장몰, 가정의달 프로모션 진행
9
KT&G장학재단, '2022 대학 상상장학생' 모집
10
농심, 공장 견학 프로그램 6월부터 본격 운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제플러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나루터로 70,305-1호  |  전화번호 02-2051-7112  |  팩스번호 02-2051-7110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342  |   등록일자 : 2010. 09.07  |  제호 : 경제플러스  |  발행인·편집인·편집국장 : 남은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은호  
Copyright 2009-2011 경제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