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경제산업
애경케미칼, '이웃사랑 물품 나눔 행사'... 취약계층에 '전기 장판 715세트' 전달
송성훈 기자  |  industry@ep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2.30  07:06: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제플러스=송성훈 기자] 애경케미칼이 지난 16일 서울 마포구청에서 '이웃사랑 물품 나눔 행사'를 가졌다. 이웃 사랑을 나눌 물품으로 전기 장판 715세트를 전달했다. 마포구청은 해당 물품을 추운 날씨에 어려움을 겪을 취약계층에게 배분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애경케미칼은 지난 11월 1일 애경그룹의 화학 계열사였던 애경유화, 애경화학, 에이케이켐텍을 하나로 통합해 새롭게 출범했다. 통합 출범을 통해 애경그룹 사업의 근간을 이뤄 온 화학사업의 역량과 강점을 결집해 시너지를 강화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Global Leading Chemical Company'로 도약하기 위해 오는 2030년 매출 4조원, 영업이익 3000억원을 목표로 사업구조를 고도화하고 성장동력을 극대화하는 한편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 체계 확립에도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

출범과 함께 본사를 마포구 애경타워로 새롭게 이전한 애경케미칼은 국내에 울산공장, 청양1, 2공장, 대전연구소, 전주공장, 대전공장, 중부물류센터(평택)를 사업장으로 두고 있다. ▲국내 자회사로 애경특수도료, AK&MN바이오팜, 중부컨트리클럽 ▲해외 자회사로 애경(영파)화공, AK VINA, 애경상해투자관리, 애경홍콩을 두고 있다.

애경케미칼 관계자는 "앞으로 기업의 사회적책임을 다하고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다"라며 "이번 '이웃사랑 물품 나눔행사'는 애경케미칼 사업장이 위치한 울산남구청, 청양군청, 대전 유성구청에서도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애경케미칼은 합병 이전부터 오랫동안 지역사회와 함께 그룹의 경영 이념인 '사랑과 존경'을 실천해오고 있다. 지난 2003년부터 매년 꾸준히 실시해 온 '사랑의 쌀 나눔 행사'를 통해 그간 취약계층에 전달한 쌀 양은 약 130톤에 이른다.

이밖에도 '김장 나눔 행사', '도심 속 벽화 그리기' 등 임직원이 함께 사회공헌 활동에 동참하고 있으며 2017년부터는 매년 병원발전기금 후원을 이어오고 있다.  

< 저작권자 © 경제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제플러스의 모든 콘텐츠는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한 거래나 투자행위에 대해서는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송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SKT, 청년재단과 '오픈콜라보 클래스'로 청년 고용 지원
2
LG유플러스, 하루 100원 데이터 로밍 무제한 서비스 실시
3
SKT, 괌·사이판 방문객 데이터 4개월 무료
4
KT, 만나플래닛과 소상공인 지원 통신DX 공동개발
5
LG유플러스, LG CNS와 함께 KB금융그룹 고객센터 구축
6
GM "한국GM, 그룹 전동화 미래 전략 큰 축"
7
현대차·기아, 지능 제어 공동연구실 설립
8
KGC인삼공사 정관장몰, 가정의달 프로모션 진행
9
KT&G장학재단, '2022 대학 상상장학생' 모집
10
농심, 공장 견학 프로그램 6월부터 본격 운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제플러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나루터로 70,305-1호  |  전화번호 02-2051-7112  |  팩스번호 02-2051-7110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342  |   등록일자 : 2010. 09.07  |  제호 : 경제플러스  |  발행인·편집인·편집국장 : 남은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은호  
Copyright 2009-2011 경제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