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경제산업
이재용 부회장, 온양·천안 사업장서 '위기대응' 현장 점검
송성훈 기자  |  industry@ep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06  18:03: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제플러스=송성훈 기자]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6일 충남 온양사업장과 천안사업장을 연속해서 방문하는 등 반도체 부문 최고경영진과 함께 일본 수출 규제 관련 대응책에 고심하고 있다.

이날 대책 회의에는 이 부회장을 비롯해 반도체·디스플레이 사업을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의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과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사장),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 백홍주 TSP(테스트&시스템 패키징) 총괄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회의에서 최근 위기 상황에 따른 대응 계획과 함께 미래 경쟁력 강화 방안을 동시에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오는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도 글로벌 1위로 올라서겠다는 목표를 내걸고 지난 4월 선포한 '반도체 비전 2030' 달성을 위한 차세대 패키지 개발 현황 등도 점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은 온양 사업장에서는 회의 참석자들과 함께 구내식당에서 식사를 하면서 현장 임직원들을 격려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삼성전자 온양·천안 사업장은 반도체 패키징 기술 개발과 검사 등 주로 '후공정'을 담당하는 곳이다.

전날 삼성 전자계열사 사장단을 긴급 소집해 주재한 대책회의에서 전국 주요 사업장 방문 계획을 정한 이 부회장이 온양·천안 사업장을 가장 먼저 찾은 것은 반도체 '밸류체인'의 전 과정을 꼼꼼히 챙겨보겠다는 의도로 받아들여졌다.

반도체 공정의 가장 마지막 단계를 담당하는 사업장을 먼저 찾아 위기 극복을 위한 노력에 임직원 모두가 동참하자는 당부의 메시지를 간접적으로 전하려는 취지라는 것이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온양·천안 사업장을 시작으로, 평택 메모리 반도체 생산라인과 기흥 시스템LSI 및 파운드리 생산라인, 삼성디스플레이 탕정사업장 등을 잇따라 둘러볼 예정이다. 

< 저작권자 © 경제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제플러스의 모든 콘텐츠는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한 거래나 투자행위에 대해서는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송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폭스바겐 티구안' 11월 국내 수입차 판매 1위
2
르노삼성 노조, 임금협상 결렬··... 부분파업 돌입
3
‘2020 국제수소엑스포’... 내년 3월 고양 킨텍스서 개최
4
'제네시스' 출범 4년만에 30만대 판매 돌파
5
농심, 칼로리 낮추고 맛 더한 ‘짜왕건면’ 출시
6
‘구광모’의 파격... 창사이래 첫 디지털 시무식
7
쌍용차, ‘2019 크리스마스 미러클 캠프’ 개최
8
KAI, 해양경찰청에 헬기 '수리온' 2대 인도
9
BBQ, 로봇이 서빙 ‘미래형 매장’ 선보여
10
12·16대책 후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절반' 감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제플러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나루터로 70,305-1호  |  전화번호 02-2051-7112  |  팩스번호 02-2051-7110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342  |   등록일자 : 2010. 09.07  |  제호 : 경제플러스  |  발행인·편집인·편집국장 : 남은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은호  
Copyright 2009-2011 경제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