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경제자동차
현대·기아차, '고성능', '소형SUV'로 유럽시장 승부 건다
정한국 기자  |  today@ep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현대·기아차가 ‘고성능’과 ‘소형 SUV’로 두 장르로 유럽 시장에서 승부를 볼 계획이다.

기아차는 12일 '제67회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핫해치 '프로씨드 콘셉트'를 세계 최초 공개했다. 핫해치는 고성능 해치백 모델을 의미하며 '씨드'는 기아차의 유럽 전용 모델 이름이다.

그레고리 기욤 기아차 유럽디자인센터 수석 디자이너는 " '프로씨드 콘셉트'는 씨드·씨드 왜건·프로씨드 등 씨드 패밀리 라인업에 대한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과 비전을 제시한다"고 말했다.

또, 현대차도 i30N을 비롯한 고성능차 5종을 공개했다.

i30N은 현대차 고성능 브랜드 N이 만든 첫 차량으로 2.0 가솔린 터보엔진을 탑재했다.

이에 따른 동력 성능도 최고출력 275마력에 최대토크 36.0㎏·m로 기본 i30 1.6 가솔린 모델보다 33%가량 우수하다.

현대·기아차가 이번 모터쇼에서 고성능 브랜드에 포커싱한 이유는 차별화다. 이전 현대·기아차가 내세웠던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가 더 이상 안 먹히는 시대가 돼버렸고, 다수 중국 브랜드가 현대·기아차와 유사한 성능을 지닌 모델을 저렴하게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차 또한 높은 브랜드 인지도를 지녔고, 가격 경쟁력까지 갖추고 있다.

이와함께,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는 현대기아차의 소형 SUV가 유럽에서 첫 공개되는 자리였다. 최근 유럽에선 소형 SUV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이에 발맞춰 현대차는 코나를 유럽에서 1.0 가솔린 터보 GDi 엔진, 1.6 가솔린 터보 GDi 엔진을 우선 판매, 내년에 1.6 디젤 엔진을 추가투입 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내년 상반기 중 코나의 전기차 버전을 출시할 예정이다. 코나 전기차는 1회 충전 주행거리가 390㎞로 아이오닉의 두 배를 넘는다.

기아차 소형 SUV 스토닉은 디젤 엔진에 7단 DCT 변속기가 결합해 복합 연비 17.0㎞/ℓ(한국 기준)를 자랑한다.
 

 

< 저작권자 © 경제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제플러스의 모든 콘텐츠는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한 거래나 투자행위에 대해서는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정한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한화생명 '라이프플러스' 브랜드 캠페인 전개
2
한화그룹, 계열사 사장단 인사 발표
3
윤종규 KB금융 회장, "글로벌 경쟁력 높인다"
4
한화손보, 광주 재난위기가정 집수리 봉사활동
5
미래에셋대우, M클럽 오픈 이벤트 실시
6
현대기아차, 포항 지진 피해차량 특별 지원 서비스 실시
7
금융업계, 연금저축 세제혜택 축소 추진 반발
8
우리은행, GS25 편의점 ATM서비스 실시
9
현대차그룹, 자동차 과학캠프 개최
10
두산그룹, ‘최고디지털혁신’ 조직 신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제플러스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337-2번지 현대골든텔 1305호  |  전화번호 02-2051-7112  |  팩스번호 02-2051-7110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342  |   등록일자 : 2010. 09.07  |  제호 : 경제플러스  |  발행인·편집인·편집국장 : 남은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은호  
Copyright 2009-2011 경제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