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경제소비자
"추석 귀성길, 교통불편 신고하세요"‘교통환경’작은 불편이라도 그대로 전화, 인터넷 제보하면 가능
김동욱 기자  |  amor@ep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9.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제플러스=김동욱 기자] 금융소비자연맹(www.kfcd.org, 회장 김영선) 교통사고피해자구호센터는 5월 14일부터 전개 하고 있는 교통사고유발환경 개선운동이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로 손보협회, 삼성화재 등 각계 단체에서도 함께 참여가 이어지고 있으며, 지자체와 교통당국도 적극적으로 동참해 많은 개선효과를 보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추석 귀성길에 조금이라도 교통이 불편 하거나 교통사고를 일으킬 수 있는 환경이 있는 경우 인터넷이나 전화로 바로 신고 접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 켐페인은 금년11월10일 까지 계속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해 경찰이 처리한 교통사고는22만1711건으로 5229명이 숨지고 34만1391명이 부상을 당했다. 하루 평균 14명 이상이 사망한 것이다. 경찰에 신고 안하고 보험 처리된 교통사고를 포함한 실제 발생한 전체 교통사고는 89만7271건으로 훨씬 더 많다.

자동차 1만대 당 사고건수는 2009년 111.4건으로 OECD 회원국 평균인 55.1건 에 비해 2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사고로 인한 피해액은 2010년 기준으로 물적피해가 3조 6,578억원, 인명피해 8조 2,342 억원, 사회비용 1조679억원 등 총 12조 9,599억원의 사회적 손실 이 발생했다.

교통사고유발환경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해당 지역을 상황을 가장 잘 아는 시민의 자발적인 참여로 교통환경을 스스로 개선하는 선진 교통문화 환경을 구축하여 교통사고 발생을 감소시켜야 함. 더불어 자동차보험 손해율을 낮춰 자동차보험료를 인하시켜 소비자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다.

신고대상 교통사고유발환경은 미흡한 도로 안전시설, 불량 어린이 보호구역 설비, 불합리한 신호체계, 교통사고 다발지점, 불량 도로 표지판 및 표식 설치 등이다.

켐페인에 참여하는 방법은 사례와 같이 본인이 느끼고 본대로 위험이 있다고 판단되는 경우 주저하지 말고 금융소비자연맹(www.kfco.org), 재해사고보상지원 센터(www.auto95.org)나 삼성화재(www.samsungfire.com) 홈페이지에 접속 하여 개선 사유 등 내용을 간단히 입력하고 사진이 있는 경우 첨부하면 된다.

글쓰기가 어려운 경우에는 전화로 개선건을 접수하면 된다.( 전화번호 1577-0095 : 재해사고 보상지원센터) .

신고된 건은 확인하여 개선사항을 관련부처에 통보하여 개선토록 조치하며 신고 후 채택된 건은 1만원 문화상품권을 지급하고, 실적과 개선 중요도를 평가해, 대상 1명 100만원 금상 1명 30만원 은상 2명 각 20만원 동상 5명 각 10만원 시상금을 지급한다. 시상 선발은 12월 7일 실시하며 홈페이지 게시 및 개별 통보된다.

< 저작권자 © 경제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제플러스의 모든 콘텐츠는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한 거래나 투자행위에 대해서는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김동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한화그룹, 계열사 사장단 인사 발표
2
한화생명 '라이프플러스' 브랜드 캠페인 전개
3
두산그룹, ‘최고디지털혁신’ 조직 신설
4
한화손보, 광주 재난위기가정 집수리 봉사활동
5
미래에셋대우, M클럽 오픈 이벤트 실시
6
KAI, '항공 소프트웨어 개발역량' 최고등급
7
LG생건 "태극제약 인수로 더마화장품 경쟁력 강화"
8
저축은행, 가계대출 규모 3년 새 2배 증가... 20조 돌파
9
㈜LG, LG상사 지주회사 체제 내 편입 추진
10
농심 ‘얼큰장칼국수’ 광고모델에 개그우먼 장도연 선정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제플러스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337-2번지 현대골든텔 1305호  |  전화번호 02-2051-7112  |  팩스번호 02-2051-7110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342  |   등록일자 : 2010. 09.07  |  제호 : 경제플러스  |  발행인·편집인·편집국장 : 남은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은호  
Copyright 2009-2011 경제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