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경제소비자
대학생 “식비·교통비, 등록금보다 더 올라”
정한국 기자  |  today@ep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3.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제플러스=정한국 기자] 대학생들이 밥값교통비등록금보다 더 많이 오른 것처럼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이 전국 대학생 2277명을 대상으로 새 학기 대학생 소비지출현황을 조사한 결과, 물가가 가장 많이 올랐다고 느끼는 항목은 식비40.8%를 차지해 지난해(52.3%)에 이어 2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물가가 가장 많이 올랐다고 느끼는 항목은 교통비33.9%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 때 보다 24.2%나 껑충 뛰어 올라 교통비 부담이 가장 커진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2위를 차지했던 등록금은 지난해 23.9% 보다 13.2%포인트 떨어진 10.7%를 기록하며 3위에 랭크됐고 자취, 하숙, 기숙사비 등 주거비’(5.2%), ‘교재비’(4.6%), ‘통신비’(3%), ‘전기/수도세’(1.8%) 순이었다.

실제 소비 지출이 가장 많이 늘어난 항목도 교통비(29.6%)가 가장 많았다. 작년 1위를 차지했던 외식비(19%)3위로 내려갔고, ‘학습비(19.1%)’2위에 올랐다. 이어 품위유지비’(15.7%), ‘통신비’(6.7%), ‘문화생활비’(5.8%), ‘유흥비’(4.1%) 순이었다.

물가 상승으로 대학생들이 가장 먼저 허리띠를 졸라맸다는 항목으로 품위유지비(26.4%)’가 꼽혔다. 다음으로 유흥비(21.3%)와 외식비(18.6%), 문화생활비(13.7%), 교통비(8.3%), 학습비(7.5%), 통신비(4.2%)가 그 뒤를 이었다.

또 대학생 10명중 9(92.8%)은 학기 중에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거나(37.8%) 기회가 되면 할 계획(55%)이라고 응답해 여전히 아르바이트와 학업을 병행해야 하는 부담감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이유로는 기본적인 생활비 마련’(44.7%)’ ‘용돈 등 부수입 마련(34.8%)’, ‘학비에 보태기 위해(11.5%)’, ‘취업준비 비용마련(5.4%)’, ‘다양한 사회경험(3.6%)’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경제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제플러스의 모든 콘텐츠는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한 거래나 투자행위에 대해서는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관련기사]

정한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한화그룹, 계열사 사장단 인사 발표
2
한화생명 '라이프플러스' 브랜드 캠페인 전개
3
두산그룹, ‘최고디지털혁신’ 조직 신설
4
한화손보, 광주 재난위기가정 집수리 봉사활동
5
미래에셋대우, M클럽 오픈 이벤트 실시
6
KAI, '항공 소프트웨어 개발역량' 최고등급
7
LG생건 "태극제약 인수로 더마화장품 경쟁력 강화"
8
저축은행, 가계대출 규모 3년 새 2배 증가... 20조 돌파
9
㈜LG, LG상사 지주회사 체제 내 편입 추진
10
농심 ‘얼큰장칼국수’ 광고모델에 개그우먼 장도연 선정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제플러스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337-2번지 현대골든텔 1305호  |  전화번호 02-2051-7112  |  팩스번호 02-2051-7110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342  |   등록일자 : 2010. 09.07  |  제호 : 경제플러스  |  발행인·편집인·편집국장 : 남은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은호  
Copyright 2009-2011 경제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daily.co.kr